로고

K-UAM 핵심 기술개발 총 1007억 원 투입

국토부ㆍ기상청, ‘UAM 국가전략기술 사업단’ 협약 R&D 착수 

김영도 기자 | 기사입력 2024/05/14 [11:43]

K-UAM 핵심 기술개발 총 1007억 원 투입

국토부ㆍ기상청, ‘UAM 국가전략기술 사업단’ 협약 R&D 착수 

김영도 기자 | 입력 : 2024/05/14 [11:43]
본문이미지

▲ 국토교통부와 산업통상자원부 협업과제로 한국항공우주연구원이 기술개발한 OPPAV 1인승기.     ©커넥트 데일리

 

(커넥트 데일리=김영도 기자)  2030년 UAM 상용화 시대를 열기 위한 항행ㆍ교통관리, 버티포트 운용ㆍ지원, 안전인증 기술 등 핵심 기술개발에 1007억 원 규모의 재원이 투입된다.

 

국토교통부는 도심항공교통(UAM)의 본격 상용화 시점인 2030년 성장기를 대비해 ‘한국형 도심항공교통(K-UAM) 안전운용체계 핵심기술개발’ 사업을 착수한다고 14일 밝혔다.

 

UAM(Urban Air Mobility) : 전기동력의 저소음 항공기로 수직이착륙장 기반 차세대 첨단교통체계를 포함한다.

 

K-UAM 안전운용체계 핵심기술개발 사업은 지난해 4월 정부 10대 국가전략기술 프로젝트에 선정됐으며, 국가연구개발사업 예비타당성 신속조사를 통과한 첫 번째 사례로 국토부가 주관하고 기상청이 참여하는 사업이다.

 

본 사업에는 국비 803억 원을 포함해 총 1007억 원이 투입되어 UAM ▲항행ㆍ교통관리기술 ▲버티포트 운용ㆍ지원기술 ▲안전인증기술 등 3개 전략분야 총 7개 연구개발과제로 관련 산학연 약 33개 기관이 참여해 대규모 사업으로 추진된다.

 

버티포트(Vertiport) : 도심형항공기(UAM)의 이착륙 및 항행을 위하여 사용되는 시설이다.

 

▲ K-UAM 안전운용체계 핵심기술개발 사업구조

 

먼저, 항행ㆍ교통관리기술 분야는 UAM 안전운항 지원을 위한 운항정보 획득 기술 개발, UAM 항로 실시간ㆍ자동화 설계 기술 확보 및 교통관리 기술 고도화, 도심 저고도 기상관측ㆍ예측기술 확보 등 4개 과제로 구성된다.

 

또 버티포트 운용ㆍ지원기술 분야는 UAM 안전운용을 위한 이동식 모듈형 버티포트 설계ㆍ시작품 제작, 버티포트 통합 운용ㆍ지원시스템 설계 기술 개발 등 2개 과제이다.

 

안전인증기술 분야는 UAM의 도심운용 환경을 충족하기 위한 항공기 인증기술기준을 개발하는 과제로 국내 UAM 상용화의 직접적인 가이드가 될 것으로 보인다.

 

▲ 정부의 UAM 추진 로드맵 및 국가연구개발사업과 연계·적용 방안

 

국토부와 기상청은 다부처의 다양한 기술들에 대한 효율적인 사업 운영과 긴밀한 연계 체계를 위해 국토부 산하 R&D 전문기관 국토교통과학기술진흥원 ‘UAM 국가전략기술 사업단’을 구성하고, 사업단장으로 김민기 수석연구원을 선정했다.

 

사업단은 사업 총괄 기획, 관리와 UAM 관련 산학연관 정책협의체인 UTK(UAM Team Korea) 연계 및 협력으로 UAM 기술과 시장, 정책 등 환경변화에 유연하고 조속한 대응을 할 계획이다.

 

국토교통부 전형필 모빌리티자동차 국장은 “미래 新항공교통수단인 UAM 상용화를 위해 UAM 핵심기술을 확보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하면서, “새로운 산업생태계 조성과 미래 UAM 시장의 주도권 선점을 위해서 정부차원에서 적극적으로 지원할 것”이라고 밝혔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인물 포커스
메인사진
살아있는 화석 임헌량 과장 퇴임 회고록 발간
1/5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