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엔켐ㆍ중앙디앤엠 합작사 '이디엘' 6천억 원 규모 새만금 투자

연간 5만 톤급 리튬염 생산, 이차전지소재 국산화 박차

김영도 기자 | 기사입력 2023/06/15 [11:30]

엔켐ㆍ중앙디앤엠 합작사 '이디엘' 6천억 원 규모 새만금 투자

연간 5만 톤급 리튬염 생산, 이차전지소재 국산화 박차

김영도 기자 | 입력 : 2023/06/15 [11:30]


(커넥트 데일리=김영도 기자)국내 1위 이차전지 전해액 제조기업인 엔켐과 중앙디앤엠이 공동 설립한 ‘이디엘’이 새만금에 6천억 원 규모의 리튬염 양산공장을 건립한다.

 

이디엘은 15일 새만금개발청, 전라북도, 군산시, 한국농어촌공사와 리튬염 양산공장 건립을 위한 투자협약을 체결했다.

 

리튬염은 이차전지 4대 핵심소재인 양극재, 음극재, 분리막, 전해액 가운데 전해액의 주 생산원료로 배터리 수명, 충방전 효율, 안정성 등 성능에 기여한다.

 

이날 협약식에는 김규현 새만금개발청장, 김관영 전라북도지사, 강임준 군산시장, 조현찬 한국농어촌공사 새만금산업단지사업단장, 임관묵 엔켐 부사장, 김영신 중앙디앤엠 대표이사 등이 참석했다.

 

이디엘은 새만금 국가산단에 총 6005억 원을 투자해 연간 5만 톤급 리튬염 생산공장을 올 하반기 중에 착공할 계획이다.

 

사업은 총 3단계로 추진되며, 1단계는 내년 말까지, 2단계는 2025년 말, 3단계는 2026년 말 준공을 목표로 하고 있다.

   

새만금개발청 개발전략국 교류협력과 남궁재용 과장은 “본 사업을 통해 총 700여 명의 신규 인력이 채용될 계획으로 새만금에서 생산되는 리튬염은 엔켐의 미국 및 유럽내 공급망을 통해 북미와 유럽 소재 기업들에 판매된다”고 밝혔다.

 

이디엘 오정강 대표이사는 “급변하는 이차전지 시장에서 선도적 위치를 점유하고, 미국의 인플레이션감축법(IRA), 유럽의 핵심원자재법(CRMA) 등을 기회로 수직 계열화와 규모의 경제를 실현해 세계적인 기업으로 도약하고자 새만금 투자를 결정했다”고 말했다. 

 

특히, 이달 중으로 새만금 국가산단의 ‘투자진흥지구 지정’으로 받을 수 있는 파격적인 세제혜택, 기업맞춤형으로 진행되는 신속한 행정처리, 여기에 공항ㆍ항만ㆍ철도 등 핵심 기반시설이 빠르게 구축되는 상황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한 것으로 관측된다.

 

리튬염은 중국 기업들이 세계시장을 주도하고 있어 최근 인플레이션감축법(IRA)과 핵심원자재법(CRMA) 등으로 북미ㆍ유럽 시장의 탈중국화가 가속되면서 원소재 확보에 수요가 커지고 있다.

 

이디엘의 리튬염 생산공장이 본격 가동되면, 국산화를 통한 우리나라 배터리 산업 경쟁력에도 일조할 것으로 기대된다.

 

김규현 새만금개발청장은 “새만금에 국내외 이차전지 분야 선도기업들이 대거 입주하면서 이차전지 산업 거점으로 부상하고 있다”고 강조하면서, “현재 공을 들이고 있는 대규모 투자 건들이 여러 건 있어 기업 밀착관리와 맞춤형 지원으로 하반기 중에 결실을 맺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밝혔다.

 

새만금개발청은 현재까지 총 15개 기업의 입주가 확실시되고 이디엘의 투자가 이차전지소재 공급망 안정화와 함께 양질의 일자리 창출과 지역기업 상생 등 국가와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새만금 이차전지 특화단지’ 지정을 추진하고 있다.

 

한편 이디엘은 새만금을 생산거점으로 도약해 세계 리튬염 시장에서 독보적인 지위를 선점하고, 초격차 경쟁력 확보와 전해액 가치사슬(밸류체인) 수직계열화를 완성한다는 계획이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인물 포커스
메인사진
경산시, 고정밀 전자지도로 명품 스마트시티 구축
1/5
광고